콘텐츠로 건너뛰기

공중보건의사 감소: 의사 된다 해도 공중보건의사 선택 ‘NO’, 수량 1000명 하락

공중보건의사 감소: 의사 된다 해도 공중보건의사 선택 ‘NO’, 수량 1000명 하락, 시보드 블로그

공중보건의사 감소: 의사 된다 해도 공중보건의사 선택 ‘NO’, 수량 1000명 하락, 시보드 블로그

의사면허 취득자는 늘었으나 공중보건의는 감소했다. 공중보건의 감소는 의료취약지 상황 악화로 이어지고 있다.

의사면허 합격자는 증가하고 있으나 공중보건의로 입대하는 의사는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최혜영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3년도 의사면허 합격자는 3180명으로 2013년(3031명)에 비해 149명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군 복무 시 공중보건의사(또는 의무장교) 대상인 남성합격자는 2023년 2007명으로 2013년(1808명)에 비해 199명 증가했을 뿐 아니라 남성비율도 2013년 59.7%에서 2023년 63.1%로 3.4%p 증가했다.

그렇다면 공중보건의사 대상인 남성 의사면허합격자가 많아졌으니, 의료인의 입대도 증가했을까? 그렇지 않았다. 보건복지부와 국방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3년 현재 군에 근무하게 되는 의무장교는 771명으로 10년 전인 2013년에 비해 7명 증가한 반면, 전체 공중보건의사(의과+치과+한의과)는 3175명으로 10년 전인 2013년에 비해 701명이나 감소했다.

의과만 살펴보면, 의과 공중보건의사는 2013년 2411명에서 2023년 1432명으로 10년 전보다 979명 감소했다. 신규 의과 공중보건의사는 2013년 851명에서 2023년 449명으로 10년 전과 비교하면 402명이나 줄었다.

의대생들이 공중보건의사가 감소하다 보니, 현재 전국에 공중보건의사가 배치되어야 할 의료취약지의 보건(지)소에 구멍이 뚫린 지 오래다. 2023년 8월말 기준으로 의과 공중보건의사가 없는 보건(지)소가 344개소(보건소 7개소, 보건지소 337개소)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중 보건지소 19개소는 의과진료를 운영조차 하지 못하고 있었다.

의대생의 공중보건의 입대 기피 이유엔 이유가 있다. 지난 5월 대한공중보건의사협의회·대한전공의협의회 등이 병역 의무를 이행하지 않은 전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학생과 전공의(인턴·레지던트) 1395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했더니 응답자 74.7%(1,042명)가 일반 병 입대 의사를 표했고, 이들 중 89.5%는 ‘공보의·군의관 복무 기간에 매우 부담을 느낀다’고 답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실제로 현재 육군 현역병 기준으로 복무기간은 18개월이지만, 공중보건의로 입대할 경우 복무기간은 이보다 2배인 36개월이나 된다. 심지어 군사훈련기간은 포함되지도 않는다. 윤석열 정부는 2025년까지 병사 월급(지원금 포함)을 205만원으로 올릴 계획이어서 급여차이마저 더 줄어들게 되면 향후 의사자격증을 취득한 의료인들의 입대는 더욱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최혜영 의원은 “매년 감소하는 공중보건의사를 걱정하면서 의료인 당사자의 입장에서 이 문제를 해결하려는 노력을 제대로 못 한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공중보건의사(의무장교 포함)의 복무기간을 합리적으로 조정하면 의료인들이 공중보건의사를 기피하지 않고 참여해 현재의 공중보건의사 부족문제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공중보건의사의 복무기간 조정에 필요한 ‘농어촌 등 보건의료를 위한 특별조치법 개정도 조속히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1. 공중보건의사 감소
2. 의사 되는 방법
3. 공중보건의사 되기
4. 공중보건의사 매력
5. 공중보건의사 수요
6. 공중보건의사 부족
7. 공중보건의사 업무
8. 공중보건의사 전망
9. 공중보건의사 역할
10. 의료인력 부족
11. 공중보건의사 양성
12. 공중보건의사 교육
13. 공중보건이란
14. 공중보건의사 채용
15. 공중보건의사 임금
16.의사과 공중보건의사 차이
17. 공중보건의사 최저임금
18. 공중보건의사 면접
19. 공중보건의사 과정
20. 공중보건 전문가 부족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