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레니얼 세대는 모르지만, 엑스 세대에게는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것들

밀레니얼 세대는 모르지만, 엑스 세대에게는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것들, 시보드 블로그

밀레니얼 세대는 모르지만, 엑스 세대에게는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것들


 기술의 발전은 우리의 삶을 훨씬 더 편리하게 만들었다. 그러나 밀레니얼 세대는 이 새로운 편리함에 감사함을 느끼지 않을지도 모른다. 그들은 이전 세대가 겪었던 불편함을 겪지 않아도 되었을 뿐이다.

향수를 느낄 준비가 되었나? 사진을 통해 손 끝 하나로 모든 것을 해결하는 현대의 편리함이 존재하기 전의 세상으로 돌아가 보자.

밀레니얼 세대는 모르지만, 엑스 세대에게는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것들, 시보드 블로그

뜸한 연락


페이스북이나 다른 소셜 미디어 플랫폼이 없었던 시절에는, 오랜 친구와 가족들과 연락이 뜸한 것이 정상이었다.

 

밀레니얼 세대는 모르지만, 엑스 세대에게는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것들, 시보드 블로그

전화부스


만약 집 밖에서 전화를 해야 한다면, 전화부스를 찾아야 했다. 그리고 물론, 만일의 경우를 대비해 동전을 항상 가지고 다녀야 했다.

 

밀레니얼 세대는 모르지만, 엑스 세대에게는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것들, 시보드 블로그

카메라가 없으면 사진도 없다


사진을 찍기 위해서는 카메라가 필요했다. 휴대폰에는 카메라 기능이 없었기 때문에 집에서 카메라를 잊어버리면 휴가나 행사의 사진이 없다는 것을 의미했다.

 

밀레니얼 세대는 모르지만, 엑스 세대에게는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것들, 시보드 블로그

발신자를 알 수 없었다


전화를 받기 전에는 누가 전화를 걸었는지 몰랐기 때문에 전화를 무시하거나 거절할 수 없었다.

 

밀레니얼 세대는 모르지만, 엑스 세대에게는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것들, 시보드 블로그

지도


위성위치확인시스템 (GPS)이 1970년대 후반에 도입되었지만, 그것은 그 후로도 오랫동안 운전자들에게 쉽게 이용 가능하지 않았다. 전통적인 종이 지도는 도로 여행과 새로운 여행을 위한 표준이었다.

 

밀레니얼 세대는 모르지만, 엑스 세대에게는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것들, 시보드 블로그

플로피 디스크


3.5인치 플로피 디스크는 1.44 MB의 인상적인 저장 용량을 가지고 있었다. 1 기가바이트를 위해서는 이 디스크 711개가 필요했다!

 

밀레니얼 세대는 모르지만, 엑스 세대에게는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것들, 시보드 블로그

거기 누구 있나요?


누군가와 통화를 하려면 전화를 걸어 전화를 받은 사람에게 대화를 나누고 싶은 사람을 바꿔달라고 요청해야 했다.

 

밀레니얼 세대는 모르지만, 엑스 세대에게는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것들, 시보드 블로그

한 가정에 하나의 컴퓨터


 대부분의 가정에는 가족 전체가 공유할 수 있는 컴퓨터가 하나밖에 없었다.

 

밀레니얼 세대는 모르지만, 엑스 세대에게는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것들, 시보드 블로그

망가진 카세트 테이프


테이프가 카세트로부터 분리되었을 때 해결책은 연필이나 펜을 사용하여 다시 감는 것이었다. 또한 테이프는 뒷면으로 돌려 쓸 수 있었다.

 

밀레니얼 세대는 모르지만, 엑스 세대에게는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것들, 시보드 블로그

글씨체


 사람들이 현대의 인터넷 은어를 어렵게 생각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다른 사람의 글씨를 읽는 것은 어려울 수 있었다. 

 

밀레니얼 세대는 모르지만, 엑스 세대에게는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것들, 시보드 블로그

개장 시간


과거에는 온라인 쇼핑이 존재하지 않았다. 구매를 하려면 실제로 매장이 문을 열 때까지 기다려야 했다.

 

밀레니얼 세대는 모르지만, 엑스 세대에게는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것들, 시보드 블로그

노래 녹음


만약 어떤 가수의 노래를 좋아하지만 앨범을 사지 못한다면, 노래를 가질 수 있는 방법은 단 한 가지 뿐이었다. 인내심을 가지고 라디오에서 노래가 방송될 때까지 기다렸다가 라디오 카세트 테이프에 녹음하는 것이었다.

 

밀레니얼 세대는 모르지만, 엑스 세대에게는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것들, 시보드 블로그

스피드


게임을 하기 위해서는 게임이 로딩될 때까지 기다려야 했다. 그것은 때로 실패로 끝나는, 시간이 많이 걸리고 시끄러운 과정이었다. 그리고 나서 다시 처음부터 시작해야 했다.

 

밀레니얼 세대는 모르지만, 엑스 세대에게는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것들, 시보드 블로그

영화 비디오 임대


 집에서 편안하게 영화를 보고 싶다면 비디오 대여점에서 영화를 빌려야 했다. 또한 테이프를 돌려받기 전에 되감기를 해야 했다.

 

밀레니얼 세대는 모르지만, 엑스 세대에게는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것들, 시보드 블로그

핸드폰


 휴대폰으로 장소의 구애를 받지않고 전화를 걸 수 있게 되었다.

 

밀레니얼 세대는 모르지만, 엑스 세대에게는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것들, 시보드 블로그

달력


핸드폰의 리마인더 기능이나 스마트폰 노트 없이 생일을 잊어버리는 것은 너무나도 쉬운 일이었다. 기념일을 잊지 않기 위해 달력에 표시해야 했다.

 

밀레니얼 세대는 모르지만, 엑스 세대에게는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것들, 시보드 블로그

줄서기


공연 티켓을 사기 위해 줄을 선다? 물론이다, 그리고 공연의 인기에 따라 몇 시간씩 줄을 서서 기다릴 수도 있다.

 

밀레니얼 세대는 모르지만, 엑스 세대에게는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것들, 시보드 블로그

디스크의 스크레치


흠집이 난 CD는 작동이 되지 않았다. 몇 곡만 피해를 입어도 다행이었지만, 스크레치가 몇 개만 있어도 CD 전체가 무용지물이 될 수 있었다.

밀레니얼 세대는 모르지만, 엑스 세대에게는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것들, 시보드 블로그

지워진 비디오 테이프


중고 VHS 테이프 구매에는 따르는 위험이 있었다. 테이프의 일부가 손상되었다면, 그렇게 보고 싶어했던 장면 전체를 보지 못할 수도 있었다.

 

밀레니얼 세대는 모르지만, 엑스 세대에게는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것들, 시보드 블로그

전화번호부


배관공이나 전기 기술자의 서비스가 필요한 경우 전화번호부를 살펴보아야 했다.

 

밀레니얼 세대는 모르지만, 엑스 세대에게는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것들, 시보드 블로그

백과사전


위키피디아가 존재하기 전에는 백과사전에 의존했다. 이는 도서관에서 상당한 시간을 보내는 것을 의미했다.

 

밀레니얼 세대는 모르지만, 엑스 세대에게는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것들, 시보드 블로그

방송


디지털 라디오 이전에는 청취 옵션이 사용 가능한 AM/FM 방송국으로 제한되었다.

 

밀레니얼 세대는 모르지만, 엑스 세대에게는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것들, 시보드 블로그

타이핑 실수


타자기 사용은 능숙한 기술이 필요했고, 오류를 수정하는 것은 쉽지 않았다. ‘삭제’ 버튼이 없다는 점이 어려움을 가중시켰다.

 

밀레니얼 세대는 모르지만, 엑스 세대에게는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것들, 시보드 블로그

방송 채널


많은 나라에서 하나에서 세 개의 텔레비전 채널만 가지고 있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밀레니얼 세대는 모르지만, 엑스 세대에게는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것들, 시보드 블로그

사진 인화


디지털 사진이 나오기 전에는 사진을 인화한다는 것은 기다림을 의미했다. 게다가 사진이 나오기 전까지는 잘 나왔을지 못나왔을지 아무도 몰랐다.

 

밀레니얼 세대는 모르지만, 엑스 세대에게는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것들, 시보드 블로그

휴대용 시디 플레이어


워크맨은 우리가 좋아하는 음악을 듣는 방식을 바꾸어 놓았다. 나중에 휴대용 오디오 플레이어 시장에 디스크맨이 등장했다. 하지만 저렴한 제품은 아니었다.

 

밀레니얼 세대는 모르지만, 엑스 세대에게는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것들, 시보드 블로그

얼음


제빙기는 흔하지 않았기 때문에 얼음통에 물을 채워야 했다. 하지만 물을 다시 채워 얼려야 한다는 것을 잊어버리거나, 상쾌하고 차가운 음료를 즐기기 위해 몇 시간을 기다려야 했다.

 

밀레니얼 세대는 모르지만, 엑스 세대에게는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것들, 시보드 블로그

싸이즈가 없다


온라인으로 특정 사이즈를 주문하는 것은 아주 쉬운 일이다. 예전에는 매장이 유일한 곳이었고 운에 맞겨야 했다. 직원들이 다른 매장에 문의해줄 수도 있지만, 몇 번의 전화와 몇 주의 기다림이 필요했다.

 

밀레니얼 세대는 모르지만, 엑스 세대에게는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것들, 시보드 블로그

저장 용량 초과


MP3 플레이어에는 새 곡을 추가하기 전에 일부 곡을 삭제해야 했다. 이제는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로 이런 문제가 없어졌다.

Related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