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대로 술을 마시면 더 빨리 취하는가? – 신화인가 진실인가

빨대로 술을 마시면 더 빨리 취하는가? – 신화인가 진실인가, 시보드 블로그

빨대로 술을 마시면 알코올이 구강과 식도 점막 등에서 흡수돼 바로 전신으로 순환되기 때문에 더 빨리 취할 수 있다.

술자리에서 흔히 말하는 속설들이 있다. 그중 하나가 ‘빨대로 술을 마시면 빨리 취한다’는 것이다. 실제로 캔 맥주나 팩 소주를 마실 때 빨대를 사용하기도 하는데, 정말 빨리 취할까? 술과 관련한 여러 속설을 풀어본다.

▶빨대로 술 마시면 빨리 취한다?=○
같은 시간 동안 같은 양의 술을 먹었다면, 빨대로 마셨을 때가 잔에 마셨을 때보다 더 빨리 취할 수 있다. 가천대 길병원 가정의학과 고기동 교수는 “보통 술을 잔에 따라 마시면 알코올은 대부분 소장에서 흡수된다”며 “그럼 알코올이 간과 신장을 거치며 간에서 분해하기도 하고, 전신으로 퍼지려면 어느 정도 시간이 걸린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빨대로 빨아 마시면 알코올이 구강과 식도 점막, 위벽 등에서 골고루 흡수돼 바로 전신으로 순환되기 때문에 더 빨리 취기가 오를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취하는 속도와 관계없이 위스키처럼 도수가 높은 술은 빨대로 마시지 않는 게 좋다. 술이 성대에 직접 오래 닿아 화학적인 손상을 입히면서 목에 통증이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빈속에 술 마시면 빨리 취한다?=○
아무것도 먹지 않은 상태에서 술을 마시면 간에 부담을 줄 뿐만 아니라 더 빨리 취한다. 일산백병원 가정의학과 이준형 교수는 “술을 음식과 함께 먹으면 흡수될 때 서로 경쟁할 수 있는데, 빈속에 마시면 소장에 알코올밖에 없어서 혈중알코올농도가 더 빨리 올라가므로 취기가 빨리 오른다”고 말했다. 고기동 교수 역시 “속에 잔여 음식물이 없으니까 술이 바로 소장으로 내려가는 등 바로바로 흡수가 잘 돼 빨리 취한다”고 말했다.

▶‘원샷’하면 빨리 취한다?=○
취한다는 건 결국 얼마나 많은 양의 알코올을 빠른 속도로 마시느냐에 달려있다. 술 한 잔을 한 번에 마시는 이른바 ‘원샷’을 하면 같은 시간 동안 많은 양의 술을 더 빨리 마시게 된다. 따라서 빨리 취할 수 있다. 또한 술을 한꺼번에 많이 들이켜면 혈중알코올농도가 급격히 상승해 간에 무리가 간다. 원샷을 하면 안압이 높아지면서 녹내장에 걸릴 위험도 커질 수 있다.

▶피곤한 날 술 마시면 더 빨리 취한다?=△
몸이 피곤한 날 술을 마시면 괜히 더 빨리 취할 것 같아 걱정이 앞선다. 이준형 교수는 “피로한 상태의 몸은 대사해야 할 물질들이 많은데, 이때 술을 마시면 대사과정이 늦게 진행되면서 더 빨리 취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다만, 이 속설은 개인에 따라 다를 수 있다. 피곤하다는 것과 취한다는 것 자체가 주관적인 느낌이기 때문이다. 고기동 교수는 “피곤하면 더 빨리 취하는 것처럼 느껴질 수 있지만, 평소와 같은 양을 마셨다면 사실 알코올 농도는 변함이 없다”며 “술을 마시면 피곤함이 배로 느껴지면서 취한다고 생각하는 등 본인이 느끼기에 따라 다를 수 있다”고 말했다.

▶술 섞어 마시면 더 빨리 취한다?=○
소주와 맥주를 섞어 마시면 우리 몸이 알코올을 더 빨리 흡수한다. 맥주의 도수는 약 4도, 소주는 16~20도다. 이 둘을 섞으면 도수는 오히려 소주보다 낮은 10도 내외가 되는데, 우리 몸은 알코올 도수가 10~15도일 때 흡수가 가장 잘 된다. 게다가 맥주 속 탄산가스는 위장의 내용물을 소장으로 빨리 넘어가게 만든다. 즉, 체내 알코올 흡수가 빨라진 만큼 알코올을 분해하는 속도가 따라가지 못해 더 빨리 취하게 되는 것이다. 같은 이유로 맥주 외에 다른 탄산음료를 소주와 섞어 마셔도 더 빨리 취할 수 있다. 게다가 술을 섞어 마시면 다양한 혼합물이 만나 화학반응을 일으키기 때문에 두통과 속 쓰림 등 숙취도 심해진다.

한편, 건강을 위해서는 금주가 가장 최선이지만, 술을 먹게 된다면 과음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제시하는 권장 음주량은 남자는 하루 40g 미만(소주 4잔), 여자는 하루 20g 미만(소주 2잔)이다. 음주 중에는 수분 부족을 막고 알코올 체내 흡수를 지연시키기 위해 물을 많이 마시는 것이 좋다. 또 술을 한 번에 비우기보다는 여러 번에 나눠 천천히 마신다. 빈속엔 술을 마시지 말고 고기와 채소, 과일로 구성된 안주를 먹는 게 좋다. 고기 속 단백질이 손상된 간세포의 회복을 돕고, 알코올 흡수를 늦추는 효과가 있다. 채소와 과일 속 비타민은 아세트알데하이드가 독성을 일으키지 않게 도와주고, 섬유질은 알코올 흡수를 늦춰 숙취를 줄여준다. 한 번 술자리를 가졌다면 적어도 2~3일은 음주를 피하는 것이 좋다.

1. 술 빨리 취하는 방법
2. 술 빨리 취하지 않는 방법
3. 빨대로 술 마시는 이유
4. 술 취하는 원리
5. 빨대로 술 마시는 효과
6. 술 빨리 취하는 원인
7. 술과 빨리 취하는 관계
8. 빨대로 술 마시면 취하는 이유
9. 빨대로 술 마시는 방법
10. 술 마시는 팁
11. 술 빨리 취하는 실험
12. 빨대로 술 마시는 술자리 문화
13. 빠르게 취하는 술 마시는 방법
14. 술 취하는 속도 비교
15. 빨대로 담배 피우는 효과와 비교
16. 술의 알코올 흡수 속도
17. 빨대 사용의 장점과 단점
18. 생활 속 빠르게 취하는 팁
19. 빨대로 마시는 술의 종류별 차이
20. 술의 흡수과정과 빨리 취하는 관계

Related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