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선한 날씨에 유발될 수 있는 간암 주의, 이것을 알고 계신가요?

선선한 날씨에 유발될 수 있는 간암 주의, 이것을 알고 계신가요?, 시보드 블로그

가을은 살이 찌기 쉬운 계절이다. 날씨가 신선해지면 식욕이 왕성해지기 때문이다. 이때 특히 지방간을 주의해야 할 필요가 있다.

가을은 여름에 비해 낮이 짧아 일조량이 감소해 ‘행복 호르몬’이라 불리는 세로토닌 분비가 줄어든다. 뇌에서 기분, 식욕, 수면을 조절하는 세로토닌이 부족하게 되면 식욕이 증가하고 우울한 기분에 술을 찾기 쉽다. 체내 세로토닌 감소로 우울한 감정을 달래기 위해 술을 마시는 경우엔 일시적으로 기쁨과 즐거움을 느낄 수는 있겠지만 술이 주는 효과가 사라지면 다시 우울해져 결과적으로 더 많은 양의 술을 마시게 되는 악순환에 빠질 수 있다.

문제는 과식과 음주는 지방간 위험을 높인다는 것이다. 지방간은 간에 지방이 축적돼 전체 간의 5% 이상을 지방이 차지할 때를 말한다. 지방간을 방치하면 간경화나 간암으로 진행될 수 있다. 평소에 ▲피로감을 자주 느끼거나 ▲구역질 ▲식욕부진 ▲오른쪽 윗배 통증 등이 느껴질 때는 지방간을 의심해야 한다. 다만 이런 증상만으로 지방간이라고 생각하기 어려워 그냥 지나치기 쉽기 때문에 정기 검사가 중요하다.

대부분의 지방간은 초음파 검사나 간 기능 검사를 통해 발견된다. 지방간을 진단받게 되면 정확한 원인을 찾아 그에 따른 치료를 해야 한다. 음주에 의한 알코올성 지방간이라면 술을 끊어야 하고, 비만이 원인이면 체중감소, 당뇨병이 동반된 지방간은 혈당 조절 등의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

지방간을 예방하기 위해선 건강한 생활 습관을 유지해야 한다. 단백질은 충분히 섭취하되 탄수화물 섭취는 절대적으로 줄인다. 특히 단당류가 함유된 탄산음료나 시럽이 함유된 커피 음료는 피하는 게 좋다. 규칙적인 운동을 통해 정상체중을 유지하는 것도 중요하다. 다만 지나친 운동은 스트레스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피로할 때 하거나 격한 운동은 삼가야 한다. 지쳐 있는 간에 격한 운동을 하게 되면 오히려 간의 해독이나 대사기능이 더욱 악화할 수 있다.

1. 선선한 날씨
2. 간암 유발
3. 간암 주의보
4. 가을 간암 유발
5. 간암 원인
6. 간암 예방법
7. 간암 유발 요인
8. 간암 증상
9. 건강 정보
10. 간암에 좋은 음식
11. 간 건강 유지 방법
12. 가을 건강관리
13. 비만과 간암
14. 주요 간질환
15. 간암 위험성
16. 간암 진단
17. 간암 치료법
18. 만성 간질환
19. 간암 초기 증상
20. 날씨 변화와 건강

Related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