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사 방식에 따른 중증 저혈당 위험 증가, 이렇게 하면 2배 높아집니다

식사 방식에 따른 중증 저혈당 위험 증가, 이렇게 하면 2배 높아집니다, 시보드 블로그

불규칙한 식사를 한 당뇨병 환자는 그렇지 않은 당뇨병 환자보다 중증 저혈당 위험이 더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불규칙한 식사를 한 당뇨병 환자는 그렇지 않은 환자보다 중증 저혈당 위험이 더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중증 저혈당은 혈당이 54 미만으로 떨어져 의식 상실, 발작 등을 일으켜 혼자 힘으로는 처치가 곤란한 상태를 말한다. 심한 경우, 사망으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캐나다 웨스턴대 연구팀이 당뇨병 환자 1001명을 분석했다. 참여자들 중 16.1%는 1형 당뇨병 환자였고 나머지는 2형 당뇨병 환자였다. 참여자들의 평균 당뇨병 유병기간은 12년으로, 최소 1년 이상 인슐린이나 혈당강하제 치료를 받았다. 연구팀은 1년간 설문지를 통해 참여자들의 중증 저혈당 빈도 데이터를 수집했다. 설문지 질문 중, 식사량을 줄이거나 식사를 건너뛴 적이 있냐는 질문을 통해 식사의 불규칙한 정도가 측정됐다. 추적 관찰기간동안 다섯 명 중 한 명이 불규칙한 식사를 했으며, 1형 당뇨병 환자의 18.6%, 2형 당뇨병 환자의 20.4%에 해당했다. 참여자들 중 절반 이상이 최소 한 번 이상 중증 저혈당을 경험했다.

분석 결과, 식량 불안정을 경험한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중증 저혈당을 2.2배 더 자주 겪었다. 불규칙한 식사를 한 환자의 연령, 생활방식, 소득, 당뇨병 유형 등 변수를 조정하고 난 뒤에도 중증 저혈당 발생 위험이 두 배 이상 높았다. 연구팀은 “중증 저혈당은 단기적으로 발작 및 혼수상태를 유발하고 추후 저혈당 무감지증을 유발한다”며 “장기적인 중증 저혈당은 조기 사망뿐 아니라 신경 및 심장 손상을 일으킨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인슐린 또는 당뇨병 약제의 혈당 강하작용과 불규칙한 식사가 더해져 저혈당 위험을 높였다고 분석했다.

연구를 주도한 라츠키 리윙 박사는 “의료진이 인슐린 또는 혈당강하제를 처방받는 당뇨병 환자를 관리할 때 식사의 불규칙한 정도를 파악해야 하며 국가에서는 알맞은 공중보건전략을 세워 당뇨병과 연관된 중증 저혈당의 부담을 줄여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 연구 결과는 독일 함부르크에서 개최된 유럽 당뇨병 연구 협회 연례회의에서 최근 발표됐다.

✔ 밀당365 앱-혈당 관리의 동반자
매일 혈당 관리의 필요성을 일깨워주는 당뇨병 명의들의 주옥같은 충고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1. “식사 방법”
2. “중증 저혈당”
3. “혈당 조절”
4. “식사와 혈당”
5. “저혈당 위험증가”
6. “식사 패턴”
7. “저혈당 위험요소”
8. “건강한 식사법”
9. “혈당 관리”
10. “식사습관과 혈당”
11. “저혈당 예방”
12. “식사로 인한 저혈당”
13. “저혈당 증후군”
14. “식사 후 혈당 변화”
15. “식사량과 저혈당”
16. “식사시간과 저혈당”
17. “식사에 따른 저혈당 발생”
18. “건강식품과 저혈당”
19. “당뇨병과 저혈당”
20. “불규칙한 식사와 저혈당”

Related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