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상 가장 유명한 이별 편지들

na_65b7ac285ed86.jpg

역사상 가장 유명한 이별 편지들


현대의 말한마디 없이 사라져버리는 비겁한 이별이 웬말인가! 진정한 이별은 재능과 용기로 가장 잘 다뤄진다! 대부분의 헤어짐은 그냥 잊혀지지만, 어떤 헤어짐은 글로 영원토록 남는다. 물론, 아무도 관계를 끝내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 하지만, 이 편지들은 부드러운 문구와 날카로운 비유들로 연인과의 이별의 과정을 더 쉽게(혹은 더 어렵게) 만들 수 있음을 보여준다. 리차드 버튼과 엘리자베스 테일러부터 프리다 칼로와 디에고 리베라까지, 역사상 가장 기억에 남는 이별 편지들을 살펴보자.

na_65b7ac369f928.jpg

프리다 칼로가 디에고 리베라에게


1953년, 의사들이 괴저에 감염된 그녀의 다리를 절단하기 전에 프리다 칼로는 병상에서 편지를 썼다. 그녀는 결혼 생활동안, 칼로의 여동생 크리스티나를 포함해 남편이 행했던 불륜에 대해 남편 디에고 리베라에게 편지를 쓰고 있었다. 그러나 칼로 또한 그에게 불성실했다.

 

na_65b7ac36340b2.jpg

프리다 칼로가 디에고 리베라에게


“우리 자신을 속이지 말아요, 디에고, 나는 인간으로서 줄 수 있는 모든 것을 당신에게 주었고, 우리는 그걸 알고 있어요. 하지만 당신은 그렇게 못생긴 개자식인 주제에 어떻게 그 많은 여자들을 유혹할 수 있나요?” 그녀는 이어서, “나는 내 인생에서 당신을 내보내고 절단할 거예요. 행복하고 다시는 저를 찾지 마세요.”라고 말했다.

 

na_65b7ac3560bd3.jpg

프리다 칼로가 디에고 리베라에게


그 편지에도 불구하고, 두 사람은 인연을 끊지 않았고, 1954년 그녀가 사망할 때까지 함께 지냈다.

 

na_65b7ac3153250.jpg

리처드 버튼이 엘리자베스 테일러에게


헐리우드의 가장 큰 고전 스타 두 명은 ‘클레오파트라’ (1963) 촬영장에서 만나 사랑에 빠졌고, 그 때 두 사람은 모두 다른 사람들과 결혼을 한 상태였다. 그들의 불륜은 국제적인 스캔들을 일으켰고,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10년 동안의 격동의 관계로 이어졌다.

 

na_65b7ac350213a.jpg

리처드 버튼이 엘리자베스 테일러에게


테일러가 이별을 고한 후, 버튼은 1973년 6월 25일자 편지로 자신의 반응을 표현했다. “세상에! 당신은 떠났어. 누가 나를 떠나는 것에 너무 익숙하지 않아서 믿을 수가 없어. 하지만 돌보면 왜 전에는 아무도 그러지 않았는지 궁금해.”

 

na_65b7ac34d855a.jpg

리처드 버튼이 엘리자베스 테일러에게


그는 “열정과 엄청난 후회로 당신을 그리워할 것”이라며 “내가 다른 어떤 여성과도 바람을 피우지 않을 거라고 안심해도 돼. 나는 아마 술에 절어 많이 침울하고 상상할 수 없는 먼 곳을 응시하며, 아마도 무대 위에서 연기를 하겠지만, 무엇보다도 글을 쓸거야”라고 썼다. 이들은 1974년 공식적으로 이혼했으나 1975년 재혼했고 1년도 채 되지 않아 다시 이혼했다.

 

na_65b7ac3e2f878.jpg

말론 브란도가 솔랑주 포델에게


솔랑주 포델은 ‘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 브로드웨이 공연 후 1947년 무대 뒤에서 말론 브란도를 만난 프랑스 여배우이자 카바레 무용수였다. 브란도는 1951년 영화 각색을 위해 다시 맡은 역할인 스탠리 코왈스키를 연기하고 있었다.

 

na_65b7ac3b70c04.jpg

말론 브란도가 솔랑주 포델에게


만난 지 얼마 되지 않아 그들은 연애를 시작했지만, 브란도는 40년대 후반에 몇 가지 철자 실수가 포함된 세 장의 편지를 통해 연애를 끝냈다.

 

na_65b7ac287f2e9.jpg

말론 브란도가 솔랑주 포델에게


“당신이 나를 완전 무뢰한으로 생각하지 않도록, 나는 변덕스럽고 욱하는 사람이고, 일부러 당신의 감정을 모욕하고 무시하려고 내 기분이 내킬때만 당신을 만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설명하기 위해 이 편지를 써. 이 편지는 정말 진지하게 썼으니, 부디 열린 마음으로 받아주길 바라. 내가 자기중심적이고 관대하지 못해서, 더 노력하지 못해서 미안해.”

 

na_65b7ac3b19470.jpg

재키 케네디가 R. 비벌리 코빈 주니어에게


1940년대 중반에 십대의 재키는 R. 비벌리 코빈 주니어라는 이름의 하버드 대학 학생과 데이트를 했다. 그에게 보낸 편지에서, 그녀가 싫어했던 기숙학교에 대한 그녀의 감정에 대해, 또 그녀가 그를 사랑하지 않는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썼다.

 

na_65b7ac3a1387d.jpg

재키 케네디가 R. 비벌리 코빈 주니어에게


1947년 1월 20일에 보낸 편지에서 그녀는 “나는 사랑에 빠진다는 것을 항상 상대방을 위해 무엇이든 기꺼이 해주고, 내가 배고파도 그들을 먹이고, 함께라면 시베리아도 가서 살 수 있다고, 1분 1초라도 떨어져 있으면 지옥같을 거라고 항상 생각해 왔는데, 그렇게 생각해 보면 나는 당신을 사랑하고 있지 않은 것 같다”고 썼다.

 

na_65b7c69f7bdd8.jpg

재키 케네디가 R. 비벌리 코빈 주니어에게


재키는 그 후에도 코빈과 계속 연락을 주고받았지만, 관계는 결국 흐지부지되었다. 그 후, 그녀는 증권 중개인 존 휴스테드 주니어와 약혼했다가, 몇 달 후에 그와의 관계를 끝냈다. 그 후 머지않아, 1953년 존 F. 케네디와 결혼했다.

 

na_65b7ac293150f.jpg

시몬 드 보부아르가 넬슨 알그렌에게


1947년 페미니스트 철학자 시몬 드 보부아르와 시카고 작가 넬슨 알그렌이 만나 대서양 횡단 연애를 시작했다.

 

na_65b7ac284b8b3.jpg

시몬 드 보부아르가 넬슨 알그렌에게


1950년 9월, 드 보부아르가 알그렌을 만나고 파리로 돌아갔을 때, 그녀는 그녀에 대한 그의 감정이 식었다는 것을 감지했다.

 

na_65b7ac28de564.jpg

시몬 드 보부아르가 넬슨 알그렌에게


“나는 슬프지 않아요. 오히려 망연자실하고, 내가 아닌것 같고, 당신이 지금 멀리, 그렇게 멀리 있다는 것이 정말로 믿기지 않아요. 당신이 가깝게 느껴져요” “나는 기다릴게요. 당신이 원할 때, 그냥 말하세요. 나는 당신이 나를 다시 사랑하게 될거라고 기대하지 않을 거고, 심지어 나와 함께 자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을 거고, 그냥 당신이 원할 때 원하는 만큼만, 오랫동안 함께 지내지 않아도 돼요. 하지만 나는 당신이 물어봐주길 항상 기다릴 거에요.”

 

na_65b7ac31068a8.jpg

오스카 와일드가 알프레드 “보시” 더글러스 경에게


1897년 초, 오스카 와일드는 동성애라는 중범죄로 2년간의 징역형을 끝내고 있었다. 수감되어 있는 동안, 와일드는 그의 연인 알프레드 “보시” 더글라스 경에게 55,000단어 분량의 편지를 썼다.

 

na_65b7ac31b77d6.jpg

오스카 와일드가 알프레드 “보시” 더글러스 경에게


고통, 당황스러움, 부정의 감정으로 와일드는 “당신의 창백한 얼굴은 와인이나 쾌감으로 쉽게 붉어지곤 했습니다. 만약 당신이 이 글을 읽을 때면, 때때로 마치 용광로처럼 불타는 수치심을 느끼겠죠. 그게 당신에게 훨씬 더 좋을지도 모릅니다”라고 썼다.

 

na_65b7ac3193966.jpg

오스카 와일드가 알프레드 “보시” 더글러스 경에게


수년 동안, 더글러스는 와일드의 옥중 편지에 대해 몰랐다고 주장했다. 와일드는 석방되자 편지의 사본은 남기고 원본을 더글러스에게 보내달라며 친구 로버트 로스에게 편지를 넘겼다. 더글러스에 의하면, 로스는 편지를 보낸 적이 없다. 그러나 로스는 와일드가 죽은 지 몇 년 후에 ‘드 프로펀디스(De Profundis)’라는 제목으로 편지의 발췌문을 출판했다.

 

na_65b7ac3c47473.jpg

에디스 와튼이 W. 모튼 풀러튼에게


1910년 4월, ‘순수의 시대'(1920)의 작가 에디스 와튼은 이도 저도 아닌 만남을 반복한 저널리스트 모른 풀러톤에게 “우리는 무슨관계인가요?”라는 편지를 썼다.

 

na_65b7ac8d7b20f.jpg

에디스 와튼이 W. 모튼 풀러튼에게


 그녀는 “나는 당신이 무엇을 원하는지도 모르겠고, 나를 어떻게 생각하는지도 몰라요! 당신은 나에게 연인처럼 편지를 쓰고, 그냥 아는 지인처럼 대해요!”라고 썼다. “나는 가능한 한 오랫동안 이 모든 불일치와 부조화를 참아왔어요. 왜냐하면 당신을 너무 사랑하고, 당신을 힘들고 지치게 만드는 많은 것들에 대해 안쓰러웠기 때문이예요… 이제서야 내 가치에 대해 느끼게 되었고, 더 이상 견딜 수 없다는 생각에 이 편지를 쓰게 되었어요. 이제 더이상 영국에서 보낸 것 같은 그런 편지는 보내지 마세요.”

 

na_65b7ac29800ba.jpg

에디스 와튼이 W. 모튼 풀러튼에게


 와튼은 “당신을 알기 전의 내 삶은 더 나았어요. 그게 제가 내린 이 슬픈 해의 슬픈 결론이예요. 유일하게 사랑했던 사람에게 하기에는 쓰라린 말이네요.”라고 이어갔다.

 

na_65b7ac3922dd9.jpg

메리 울스턴크래프트가 길버트 임레이에게


메리 울스턴크래프트가 윌리엄 고드윈과 결혼해 미래의 ‘프랑켄슈타인’ 작가 메리 셸리를 낳기 전, 그녀는 미국 작가이자 외교관인 길버트 임레이와의 사이에서 딸을 낳았다. 그들은 결혼한 적이 없었고, 그의 끊임없는 부재, 불륜, 그녀에 대한 부당한 대우가 결국 그 관계를 끝내게 만들었다.

 

na_65b7ac36a09c0.jpg

메리 울스턴크래프트가 길버트 임레이에게


1796년 3월, 그녀는 그에게 이렇게 썼다. “당신은 아이와 관련하여 당신이 원하는 대로 하세요. 곧 결정을 내리길 바라고, 내 이름이 더 이상 당신에게 언급되지 않기를 바랍니다. 우리는 이제 끝났어요.” 그녀는 계속했다. “이것이 영원한 작별임을 엄숙하게 알립니다.”

 

na_65b7ac43509e3.jpg

아그네스 폰 쿠로스키가 어니스트 헤밍웨이에게


어니스트 헤밍웨이의 ‘무기여 잘있거라'(1929)에서 로맨스의 영감은 제1차 세계대전 중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파편 부상에서 회복하던 중 만난 적십자 간호사 아그네스 폰 쿠로스키와의 염문이었다. 그가 둘의 보금자리를 구하기 위해 미국으로 돌아왔을 때, 폰 쿠로스키는 그에게 이별 편지를 보냈는데, 그녀는 그를 사랑하지 않았다고 고백했다.

 

na_65b7ac424caf5.jpg

아그네스 폰 쿠로스키가 어니스트 헤밍웨이에게


1919년 3월 7일, 그녀는 이렇게 썼다. “저는 여전히 당신을 매우 좋아하지만, 그것은 연인보다는 엄마같은 사랑에 더 가까워요. 저를 아직 아이같다고 할지 모르지만, 그렇지 않아요, 저는 매일 점점 성숙해지고 있어요. 파두아에서 밀라노까지 여행하는 동안 제 생각을 이해시키려고 노력했지만, 당신은 버릇없는 아이처럼 행동했고, 당신에게 상처를 줄 수 없었어요. 이제는 멀리 떨어져 있어 용기가 났어요.” 헤밍웨이는 19살이었고, 폰 쿠로스키는 26살이었다.

 

na_65b7ac3e49937.jpg

아그네스 폰 쿠로스키가 어니스트 헤밍웨이에게


그들의 이야기는 1996년 영화 ‘사랑과 전쟁 속에서’에서 보여지는데, 폰 쿠로스키는 산드라 블록이 연기하고 헤밍웨이는 크리스 오도넬이 연기한다.

 

na_65b7ac30cece2.jpg

아나이스 닌이 C.L. 볼드윈에게


프랑스 작가 아나이스 닌과 시인 C.L. 볼드윈이 1944년 불륜을 시작했을 때 둘 다 이미 결혼한 상태였지만, 이듬해 늦여름쯤에는 둘의 관계가 내리막 길을 걷기 시작했다.

 

na_65b7ac3077458.jpg

아나이스 닌이 C.L. 볼드윈에게


볼드윈은 그녀가 질투심이 많다고 비난했고, 닌은 그를 예술가로서 또 남자로서 극도로 자존감이 낮다고 여겼다. 닌은 1945년 8월 25일자 편지에서 “당신과의 연애는 신부님과 데이트하는 것 같았어요”라고 썼다.

출처: (Mental Floss) (Stylist) 

 

Related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