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작년에 남은 로션을 다시 사용하면 안 되는지 : 스킨케어 팁과 각별한 이유

왜 작년에 남은 로션을 다시 사용하면 안 되는지 : 스킨케어 팁과 각별한 이유, 시보드 블로그

작년 겨울에 쓰다 남은 보습력 강한 로션을 다시 쓰고자 한다면, 먼저 개봉 후 1년이 지났는지 확인해야 한다.

환절기가 되면서 피부가 건조해져 로션을 찾는 사람이 많다. 이때 작년 겨울에 사용하던 보습력 강한 로션을 다시 꺼내 쓰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쓰다 남은 로션을 다시 사용할 때는 유통기한을 먼저 확인해야 한다.

스킨케어 제품들은 대부분 개봉 후 1년 이내에 사용해야 한다. 로션과 스킨의 유통기한은 개봉 전 2년, 개봉 후 1년이다. 만약 1년 전 겨울에 쓰다 남은 로션을 마저 사용하려면 개봉한 지 얼마나 됐는지 확인하는 게 우선이다. 그리고 로션과 스킨은 온도와 빛에 따라 쉽게 변질되기 때문에 서늘한 곳에 보관하지 않았다면 사용하지 않는 게 안전하다. 에센스는 개봉하고 6개월 안에 사용해야 한다. 영양성분을 고농축해 만들었기 때문에 너무 오래 쓰면 영양 성분이 파괴될 수 있다. 크림은 유통기한이 평균 2년이라 비교적 여유롭지만, 유분 함량이 많아 변질될 우려가 있기 때문에 오래 사용하는 것은 좋지 않다.

또한 아직 유통기한이 남았어도 제품을 짰을 때 액체가 먼저 나오면 버려야 한다. 개봉한 지 오래돼 화장품 성분이 분리된 것이기 때문이다. 유통기한 내에 제품을 효율적으로 사용하려면 뚜껑을 반드시 닫아 변질되지 않게 해야 한다. 그리고 손에 덜어서 쓰기보다 스파츌라 등의 도구를 활용하는 게 좋다.

유통기한이나 개봉 후 사용기간이 지나 변질된 제품을 계속 쓰면 피부 트러블이나 접촉성 피부염 등이 생길 수 있다. 제품 성분 자체가 변질돼 피부에 자극을 주기 때문이다. 특히 서늘하지 않은 곳에 오래 보관한 제품은 세균 번식에 취약해 피부 염증을 유발한다. 그리고 오래된 스킨케어 제품을 눈가나 입가에 바르면 세균이 침투하기 쉽기 때문에 조심해야 한다. 제품을 발랐을 때 트러블, 염증 등을 발견하면 즉시 사용을 중단하고 전문의와 상담하는 것이 좋다.

한편, 스킨케어 이외의 메이크업 제품도 보통 3년의 유통기한이 있다. 다만 개봉 후에는 1년 6개월 안에 사용하는 게 좋다. 립글로스, 마스카라, 아이라이너 등은 물과 지방성분으로 구성돼 세균이 번식하기 쉬워 6개월 넘게 사용하지 않는 걸 권장한다.

1. “론션 유통기한”
2. “오래된 스킨케어 제품”
3. “로션 보관 방법”
4. “유통기한 지난 로션”
5. “스킨케어 제품 폐기”
6. “작년에 구매한 로션 사용 가능 여부”
7. “화장품 유통기한 체크 방법”
8. “화장품 유통기한 표시 방식”
9. “화장품 유통기한 안전성”
10. “스킨케어 제품 저장법”
11. “이미 개봉한 스킨케어 제품 사용 기준”
12. “화장품 유효기간”
13. “오래된 로션 피부에 좋지 않은 이유”
14. “스킨케어 제품 변질 증상 파악 방법”
15. “로션 재사용 위험성”
16. “로션 화학성분 변질”
17. “스킨케어 제품 교환 및 반환 방법”
18. “몸에 무리 없는 로션 사용 방법”
19. “스킨케어 제품 안전성”
20. “로션 보관 시 주의사항”

Related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