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산부의 잇몸병 증상 및 예방법: 양치질 꿀팁

임산부의 잇몸병 증상 및 예방법: 양치질 꿀팁, 시보드 블로그

임신 기간은 보통 10개월이다. 10월이 풍요와 수확을 상징하기도 해, 10월 10일은 ‘임산부의 날’로 불린다. 임신과 출산에 대한 사회적 배려의 중요성을 되돌아보기 좋은 때다.

임산부는 임신 중 다양한 임신성 질환에 시달린다. 그중 하나가 잇몸병이다. 임신 중기가 되면 잇몸병을 유발할 수 있는 세균 수가 임신 전보다 55배 많아진다. 입덧으로 인한 구토가 잦다면 입안이 산성화돼 세균이 침투하기도 쉬워진다. 잇몸병은 임산부가 아닌 사람에게도 흔한 질병이지만, 가볍게 넘겨서는 안 된다. 잇몸병이 조산 발생률을 7.5배 높인다는 연구 결과가 있어서다. 임신 중 잇몸병을 예방할 방법이 없을까?

우선 임신 전에 치과 진료를 통해 구강 상태를 점검해야 한다. 임신하기 전에 스케일링을 받아 치석을 제거하면 임신 중에 잇몸병이 발생할 위험을 대폭 낮출 수 있다. 치태는 치아와 잇몸의 경계인 잇몸선에 잘 생긴다. 임신 후엔 잇몸선 중심으로 양치하는 ‘표준잇몸양치법(변형 바스법)’을 따라 하는 게 좋다. 대한구강보건협회가 잇몸병 예방에 효과적이라고 소개한 양치법이다.

표준잇몸양치법의 핵심은 칫솔모를 잇몸선에 45도 각도로 갖다 댄 채, 제자리에서 5~10회 미세한 진동을 주는 것이다. 이후 손목을 돌리며 칫솔모를 잇몸에서 치아 방향으로 쓸어내리면 된다. 손으로 진동을 직접 주기가 어렵다면, 음파전동칫솔을 사용하는 방법도 있다. 음파진동칫솔은 미세한 음파 진동으로 칫솔모를 움직여 미세한 공기 방울을 만들어낸다. 이 공기 방울이 칫솔모가 닿지 않는 치아 사이까지 씻어준다.

임산부는 호르몬의 영향으로 잇몸이 약해진다. 사소한 자극에도 잇몸이 잘 붓고, 양치할 때 잇몸에서 피가 나기도 한다. 그러나 피가 나도 잇몸선을 꼼꼼하게 양치질해서 잇몸선에 남은 치태를 제거해야 한다. 칫솔모에 미세한 진동을 줘서 출혈이 발생한 부위를 부드럽게 마사지해주는 게 좋다. 구강 내 산도를 중성으로 유지하는 것도 중요하다. 물을 조금씩 자주 마시고, 입을 헹구고 싶을 때도 물을 사용한다. 알코올 성분이 포함된 구강청결제는 태아의 건강을 해칠 수 있어서다.

임산부도 치과 진료를 받을 수 있다. 그러나 엑스레이 촬영이나 약물 복용이 어려울 수 있어, 임신 전보다는 여러 가지 제약이 따른다. 대한구강보건협회 박용덕 회장은 “임신 후 10주가 지나기 전까지는 태아의 성장에 영향을 미칠 수 있어 치과 치료를 피하는 것이 좋다”며 “임신 10주부터 8개월까지는 간단한 충치와 잇몸 치료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임신 후엔 치과 치료에 제약이 생기므로 올바른 구강 관리법을 실천해 잇몸병 발생을 예방하는 게 최선”이라고 덧붙였다.

1. 임산부 잇몸병
2. 임산부 잇몸병 예방법
3. 임신 중 치아 관리
4. 임산부 양치질 방법
5. 임산부 구강 관리
6. 임산부 치아 건강
7. 임산부 치과 방문
8. 임신 중 잇몸질환 예방
9. 임산부의 구강 질환
10. 임산부 잇몸 출혈
11. 임산부 잇몸 건강
12. 임산부 대상 치아 관리 방법
13. 임신했을 때 잇몸 건강 유지하는 방법
14. 임신 사이클에서의 구강 관리
15. 임산부를 위한 치약 추천
16. 임산부 치아 저항력 강화 방법
17. 임산부 구강 위생 관리법
18. 임산부 잇몸 병증 증상
19. 임신과 잇몸질환
20. 임산부 치과 검진 필요성.

Related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