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1회 호스피스의 날: 국립암센터에서 호스피스와 완화의료 주간 행사 개최

제11회 호스피스의 날: 국립암센터에서 호스피스와 완화의료 주간 행사 개최, 시보드 블로그

국립암센터는 제11회 호스피스의 날을 맞이해 10월 11~12일 ‘소중한 오늘, 눈부신 그대, 함께하는 호스피스·완화의료’라는 주제로 호스피스·완화의료 주간 행사를 개최했다./사진=국립암센터

국립암센터는 제11회 호스피스의 날을 맞이해 지난 10월 11~12일 ‘소중한 오늘, 눈부신 그대, 함께하는 호스피스·완화의료’라는 주제로 호스피스·완화의료 주간 행사를 개최했다.

호스피스의 날은 매년 10월 둘째 주 토요일로 호스피스·완화의료 및 임종과정에 있는 환자의 연명의료결정에 관한 법률(연명의료결정법)에 따라 삶과 죽음의 의미와 가치를 널리 알리고 범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지정된 기념일이다. 또한 연명의료에 관한 환자의 의사를 존중하는 사회 분위기를 조성하고자 지정됐다. 국립암센터 호스피스완화의료실에서는 매년 주간 행사를 개최해 호스피스·완화의료를 알리고 있다.

특히 이번 국립암센터 호스피스·완화의료 주간 행사는 ‘소중한 오늘, 눈부신 그대, 함께하는 호스피스·완화의료’를 주제로 ▲’오늘’의 의미를 강조하며 추억을 남길 수 있는 포토부스 운영 ▲소아청소년완화의료와 함께하는 일일 카페와 음악회 ▲호스피스병동 환자와 가족의 소망을 담은 바람개비정원 가을소풍 ▲의료인을 위한 자기 돌봄 특강 ▲홍보물 배포 등 환자와 가족, 의료진을 위한 활동을 펼쳤다.

이 날 행사에는 500여명의 환자와 가족이 참여해 사진 촬영을 하고 카페와 음악회를 즐겼다. 행사에 참여한 환자는 “이번 행사를 통해 호스피스·완화의료의 의미를 알 수 있어 좋은 기회였다”며 “다양한 행사 프로그램을 통해 소중한 추억도 남길 수 있어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주간 행사 진행을 맡은 국립암센터 호스피스완화의료실 조현정 실장은 “올해는 ‘함께 하는 호스피스·완화의료’라는 의미를 담아 호스피스 완화의료를 널리 알리고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행사를 개최했다”며 “국립암센터는 매년 개최하는 행사를 통해 호스피스·완화의료 인식 제고에 힘쓰고 최선의 호스피스·완화의료 돌봄을 통해 암환자와 가족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립암센터는 입원형·가정형·자문형 호스피스 전문기관이자 소아청소년 완화의료 시범사업 운영 기관으로 환자 및 가족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고 있으며 2017년 중앙호스피스센터로 지정받아 호스피스·완화의료 사업에서 중추적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1. 국립암센터
2. 제11회 호스피스의 날
3. 호스피스·완화의료 주간 행사
4. 호스피스의 날 행사
5. 국립암센터 호스피스의 날
6. 완화의료 주간 행사
7. 암환자 호스피스
8. 완화의료 서비스
9. 제11회 호스피스의 날 행사
10. 국립암센터 행사
11. 암환자 완화의료
12. 호스피스의례
13. 호스피스 의료서비스
14. 국립암센터 이벤트
15. 국립암센터 호스피스 서비스
16. 주간 행사 국립암센터
17. 암센터 호스피스 이벤트.
18. 암환자 위한 호스피스
19. 완화의료 의료서비스
20. 호스피스의 날 기념 행사.

Related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