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남은 음식 재섭시 식중독 위험, 올바른 급식 방법으로 예방하세요

추석 남은 음식 재섭시 식중독 위험, 올바른 급식 방법으로 예방하세요, 시보드 블로그

남은 음식을 보관할 때는 따뜻하게 먹을 음식은 60도 이상에, 차갑게 먹을 음식은 빠르게 식혀 5도 이하에서 보관해야 한다.

추석 연휴 때 먹고 남은 음식을 먹을 예정이라면, 식중독을 주의하자. 명절 음식 보관법에 대해 알아본다.

◇기름진 음식, 랩에 닿지 않게
남은 전을 잠깐 보관하기 위해 랩을 씌워 냉장고에 넣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전, 돼지고기 수육과 같은 기름진 음식은 랩과 상극이라 안전하지 않다. 랩은 지방이 성분이 많은 식품에 닿지 않게 해야 한다. 랩 포장에도 ‘지방 성분이 많은 식품에는 직접 접촉되지 않도록 사용할 것’이라 적혀 있다.

특히, 랩을 유연하게 하는 가소제를 15~30% 사용하는 ‘염화비닐수지’ 랩이라면, 가소제가 식품으로 스며들 우려가 있다. 음식점과 대형마트에서 식품 포장용으로 많이 사용하는 게 바로 염화비닐수지 랩이다.

랩을 안전하게 사용하려면, 고기 국물이나 갈비같이 기름진 음식은 랩이 직접 닿지 않게 오목한 그릇에 넣어 포장해야 한다. 기름진 고기를 육류로 쌌을 땐 저온에서 보관해야 하며, 냉장 보관하던 음식을 랩에 싸서 전자레인지에 데울 땐, 랩이 식품에 직접 닿지 않게 해야 한다. 공기가 통할 수 있게 약간의 틈을 남겨두는 것도 잊으면 안 된다.

◇떡, 냉동실에 얼려 둬야
떡은 가급적이면 바로 먹는 게 가장 안전하다. 상온에 둔 상태라면 최소 두 시간 안에 먹어야 한다. 떡을 오래 두고 먹고 싶다면 떡을 냉동실에 얼리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다만, 해동하는 과정에서 떡 본래의 식감이 떨어져 품질이 저하될 순 있다. 가정집 냉장고의 경우 가장 낮은 온도로 설정해 떡을 냉동시키는 게 좋다. 냉동한 떡이라도 해동 후 상한 떡의 특징을 보인다면 바로 폐기해야 한다. 해동한 떡을 다시 냉동해선 안 된다. 떡에 균이 증식할 가능성이 크다.

◇상온 두 시간 둔 음식, 재가열해야
조리된 음식을 보관할 때는 따뜻하게 먹을 음식은 60도 이상에, 차갑게 먹을 음식은 빠르게 식혀 5도 이하에서 보관해야 한다. 베란다에 조리된 음식을 보관하면, 낮 동안에는 햇빛에 의해 온도가 올라가 세균이 증식할 수 있다. 조리된 음식은 상온에 방치하지 말고 가능한 한 두 시간 이내에 섭취해야 하며, 상온에서 두 시간 이상 방치된 음식은 반드시 재가열한 후 섭취한다.

구매한 재료들은 즉시 냉장고나 냉동고에 넣어 보관하고, 달걀은 채소와 직접 닿지 않도록 보관에 주의한다. 육류, 어패류 등 장기간 보존하는 식품은 냉동고 안쪽 깊숙이 넣고, 냉장실 문 쪽은 온도 변화가 크기 때문에 바로 먹을 것만 보관한다. 냉장고 적정온도 유지를 위해서는 ▲전체 용량의 70% 이하로 채우기 ▲자주 문 열지 않기 ▲뜨거운 것은 식힌 후 보관하기 등을 지켜야 한다. 더불어 잘못된 해동 과정에서 세균이 다시 증식할 수 있어 냉동육류, 생선 등을 해동하는 데 주의해야 한다. 냉장해동 또는 전자레인지 해동이 바람직하고 흐르는 물에 해동할 경우에는 반드시 4시간 이내에 마무리한다.

1. 추석 음식
2. 후기 음식 처리
3. 식중독 예방
4. 잔여 음식 재활용
5. 추석 음식 냉장 보관 방법
6. 추석 음식 재조리 방법
7. 남은 음식 활용 레시피
8. 식중독 위험
9. 식품 보관
10. 음식물 취급
11. 음식 보관법
12. 추석 남은 음식 이용
13. 식품 위생
14. 음식 남기지 않기
15. 남은 음식 관리
16. 음식물 쓰레기 줄이기
17. 냉장고 위생
18. 음식물 유통 기한
19. 외식 후 식중독 주의사항
20. 식품 안전성
21. 남은 음식 다음날 먹기
22. 식중독 주의사항
23. 음식물 적정 보관 온도
24. 음식물 보관 기간
25. 식중독 원인
26. 잔여 음식에 대한 조리 팁
27. 설날과 같은 대목절 남은 음식 처리.

Related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