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이하 여성의 흡연 및 음주 관련 질병, 4배 이상 증가: 구글 SEO 관련 키워드

10대 이하 여성의 흡연 및 음주 관련 질병, 4배 이상 증가: 구글 SEO 관련 키워드, 시보드 블로그

10대 여성 청소년 흡연·음주가 급증하고 있으나 관련 예산이 삭감됐다.

2020년부터 2022년까지 흡연 관련 질병으로 진료받은 10대 이하 여성이 4배 이상 폭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음주 관련 질병으로 진료받은 10대 이하 여성도 52% 급증했다.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의원이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자료 ‘연령별 성별 흡연 및 음주로 인한 건강보험 환자수 현황’에 따르면, 흡연으로 인한 질병의 10대 이하 여성 환자수가 2020년에는 1449명이었던 것에서 2022년에는 7389명으로 폭증한 것으로 나타나 409.9%의 증가율을 보였다. 같은 기간 동안 음주로 인한 질병의 10대 이하 여성 환자수도 4595명에서 6986명으로 늘어나 52%의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10대 이하 남성의 경우는 흡연 관련 질병 환자수가 2020년 1666명에서 2022년 2112명으로 26.8% 증가해 10대 이하 여성에 비해서는 소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음주 관련 질병 환자수는 오히려 21% 감소해 2020년 3289명에서 2022년 2597명이었다.

성비를 비교해보면, 2020년 흡연 관련 질병 환자수에서 10대 이하 남성이 더 많은 비중을 차지했던 것을 제외하고는 지난 3년 동안 흡연·음주 관련 질병을 통틀어 줄곧 10대 여성 환자수가 10대 남성 환자수에 비해 훨씬 많았다. 2020년 10대 이하 흡연 관련 질병 환자수 성비는 남성 53.5%, 여성 46.5%였던 것에서 여성 비율이 급격히 높아져 2022년에는 남성 22.2%, 여성 77.8%로 나타났다. 10대 이하 음주 관련 질병 환자수 역시 여성의 비율이 지속적으로 상승해 2020년 남성 41.7%, 여성 58.3%에서 2022년 남성 27.1%, 여성 72.9%의 비율을 보였다.

흡연·음주 관련 질병의 10대 이하 환자의 여성 성비가 같은 연령대의 남성에 비해 압도적으로 높은 것이 유의미한 이유는 전 연령대를 통틀어 여성 환자의 성비가 이렇게 높은 경우가 없기 때문이다. 다른 연령대의 경우, 흡연 관련 질병 환자수는 20대에서 환자 성비가 10% 내외 차이로 남녀가 비슷한 수준을 보이다가 30대부터는 남성의 비율이 급격히 높아지는 양상을 보였다. 음주 관련 질병 환자의 경우에도 비슷한 양상이 나타나다가 80대 이상에서 환자수 성비가 다시 여성 비율이 높아지는 모습을 보였지만, 10대 이하 여성 환자수처럼 70%에 육박하는 수치를 보이지는 않았다.

그러나 정부가 파악하고 있는 청소년의 흡연·음주 행태는 이러한 통계와는 다른 수치를 보였다. 질병관리청이 시행한 ‘청소년건강행태조사’에서 파악된 청소년의 흡연율은 2022년을 기준으로 남학생은 6.2%, 여학생은 2.7%로 나타났고, 음주율도 남학생 15.0%, 여학생 10.9%로 나타나 남학생이 여학생보다 흡연과 음주에 더 많이 노출된 것으로 조사됐다.

심지어 여학생의 흡연율은 2020년과 2022년 모두 2.7%로 조사됐고, 남학생의 음주율은 2020년 12.1%에서 2022년 15.0%로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흡연·음주 관련 질병 10대 이하 환자수 양상과는 전혀 다른 추이를 보여 정부가 조사한 흡연율·음주율이 정확한 수치가 맞는지 의구심이 드는 대목이다.

상황이 이렇지만 청소년 금연·금주 관련 교육 예산은 윤석열 정부에 들어 삭감됐다. 보건복지부가 제출한 ‘연도별 청소년 금연정책 관련 교육 예산 현황’에 따르면, 2020년 203억1500만 원이었던 학교흡연예방사업 예산은 2022년 221억3800만 원까지 해마다 증액됐다. 그러나 윤석열 정부가 예산을 작성한 2023년에는 예산이 동결됐고, 현재 국회에 제출된 2024년 예산안에서는 183억4500만 원으로 삭감됐다.

청소년 금주 관련 교육 예산은 더 심각하다. 보건복지부가 제출한 ‘연도별 청소년 금주정책 관련 교육 예산 현황’에 따르면, 청소년 금주교육 관련 예산은 지난 3년간 4200만 원으로 동결됐다. 그러나 국회에 제출된 2024년 예산안에서는 관련 예산이 전액 삭감된 것으로 확인됐다. 보건복지부는 그동안 청소년 음주폐해예방교육 컨텐츠를 개발하고, 보건교사, 전문강사 등 절주전문인력양성교육을 실시하고 있었으나, 내년부터는 이러한 청소년 대상 금주교육 관련 사업들은 폐지하고 전 국민 대상 금주홍보사업만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정애 의원은 “정부가 청소년의 흡연과 음주 실태를 제대로 파악하고 있는 게 맞는지 의문이다”며, “흡연·음주 관련 질병으로 병원을 찾는 청소년들이 해마다 증가하고 있는 지금, 청소년의 연령별, 성별 흡연·음주행태를 정확히 파악한 후에 원인 규명과 대책 수립을 위한 조치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 의원은 “흡연과 음주를 시작하는 연령에 따라 평생 건강이 크게 좌우될 수 있는 만큼,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금연·금주 교육 예산은 삭감이 아닌 증액이 필요한 상황이다”며, “청소년들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금연·금주 관련 교육 예산 삭감을 철회하고 필요한 예산을 충분히 편성해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1. “10대 이하 여성 질병”
2. “흡연 음주와 관련된 질병”
3. “10대 이하 여성 흡연 음주”
4. “여성 흡연 음주 질병 폭증”
5. “여성 질병 4배 이상 폭증”
6. “10대 이하 여성의 건강 문제”
7. “흡연 음주로 인한 질병 증가”
8. “청소년 여성 질병 증가”
9. “10대 여성 흡연 음주 문제”
10. “청소년 건강 위험”
11. “흡연 음주로 인한 청소년 질병 증가”
12. “청소년 흡연 음주의 위험성”
13. “10대 이하 여성 건강 이슈”
14. “청소년 여성의 흡연 음주”
15. “흡연 음주 관련 질병 폭증”
16. “여성 청소년의 건강 위험 요인”
17. “청소년 건강 관리”
18. “여성 청소년의 흡연 음주률 증가”
19. “음주 흡연으로 인한 청소년 여성 질병 증가”
20. “청소년 기간 건강위험”

Related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